모험러의 책방

특별한 사랑 본문

명문장, 명구절

특별한 사랑

모험러
사랑은 거래다. 교환이다. 우리가 시간이나 사랑, 선물 같은 것을 상대에게 줄 때 우리는 남모르게 이런 계산을 한다.

"내가 주었으니, 이제 나는 너보다 덜 갖고 있다. 너는 나보다 더 갖게 되었을 뿐 아니라, 이 거래에서 내가 잃어버린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 그러니까 내가 준 만큼 혹은 그보다 더 가치 있는 것을 네가 나에게 답례로 줄 때까지 너는 죄의식을 느껴야 한다."*

'받기 위해 주는' 관계, 이것을 우리는 '특별한 사랑'이라 이름 붙인다. 그러나 이러한 사랑은 하나같이 서로 비난하고 미워하는 것으로 끝난다. 특별한 사랑이 아니라 덧없는 사랑인 것이다.

사랑은 맛만 보았는데 상처와 고통은 크다. 결핍과 외로움은 더 깊어진다. '그래, 그 사람이 문제였어.' 더 좋은 사람을 찾아 나선다. 그리고 '특별한 사랑'이라는 연극을, 우리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

13/01/26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꼬리를 먹고 사는 뱀  (0) 2013.01.27
소비자 세계와 폐품들  (0) 2013.01.27
서바이벌 프로그램  (0) 2013.01.27
특별한 사랑  (0) 2013.01.26
그들의 인구 과잉과 우리의 저출산  (0) 2013.01.25
경제 발전의 부산물  (0) 2013.01.24
풍요와 가난  (0) 2013.01.22
에피쿠로스가 말하는 쾌락  (0) 2013.01.2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