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까딱하면 모두 저 꼴 된다 본문

모험러의 잡문

까딱하면 모두 저 꼴 된다

모험러
한 할아버지가 학교에서 늘 작업복을 입고 모자를 눌러쓴 채 나무를 손질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하루는 학교(개운중학교)의 한 학생이 물었다. 

“할아버지는 누구세요?” 

“응, 나 나무 손질하는 할아버지다.” 

“그런데 왜 우리 선생님들이 할아버지한테 인사를 잘해요?” 

“그건 선생님들이 훌륭하시니까 그렇지.”*

이 할아버지는 그 학교의 재단(효암학원) 이사장 채현국 선생이었다. 노인인 그는 자신이 속한 노인세대를 이렇게 말한 바 있다.

"봐주지 마라. 노인들이 저 모양이라는 걸 잘 봐두어라. 너희들이 저렇게 되지 않기 위해서. 까딱하면 모두 저 꼴 되니 봐주면 안 된다."**

14/03/16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대한민국  (0) 2014.04.24
오랜만에 고양이  (0) 2014.04.17
엄마가 나를 다시 사랑해 줄까요?  (0) 2014.04.10
까딱하면 모두 저 꼴 된다  (0) 2014.03.16
그들은 왜 해적이 되었나?  (1) 2014.03.09
중용에서 성(誠)의 번역과 해석  (0) 2014.02.02
맹자를 다시 생각한다  (0) 2013.11.19
미용실에서  (0) 2013.11.1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