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축제의 현장 본문

모험러의 잡문

축제의 현장

모험러
새벽, 집을 나서려고 문을 열었다. 나는 문이 조금 열린 상태에서 알 수 없는 신비감에 문고리를 잡은 채 멈칫했다. 작은 틈 사이로 밖을 바라보았다. 어둠이 유독 선명했고, 바람이 신나게 소리 내며 놀고 있었다. 조심스레 문을 활짝 열고 마당으로 나가 보았다. 별이 눈부시게 빛나고 있었고, 바람과 어울려 숲의 대나무들이 춤을 추고 있었다. 축제의 현장이었다.

13/11/11

잡문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용실에서  (0) 2013.11.18
관조와 단전호흡  (0) 2013.11.17
불로장생과 윤회  (0) 2013.11.15
축제의 현장  (0) 2013.11.11
나 지금 바닥에 누워있다  (0) 2013.09.13
좌망  (0) 2013.09.03
내가 니 친구냐?  (0) 2013.09.02
어떤날  (0) 2013.07.23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