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내가 니 친구냐? 본문

모험러의 잡문

내가 니 친구냐?

모험러
어제는 이불 빨래를 했다. 기다리는 시간에 오랜만에 라디오를 켜고 이리저리 채널을 돌려보다 윤하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잠깐 들었다. 윤하가 사연을 소개하는데 한 사연이 '남자친구랑 어디 와서 무엇무엇을 하고 있어요. 부럽죠? '식의 말이 통신어체로 과장된 귀여움으로 매우 부담스럽게 표현되어 있었다. 갑자기 종이(사연) 찟는 소리가 들리더니 윤하가 신경질내면서 "어우, 내가 니 친구냐?" 하는데 듣다가 야밤에 홀로 방에 누워 껄껄 웃었다. 저 옛날 신해철이 '음악도시'에서 "앞으론 이런 사연 보내지 마세요" 하고 북북 사연을 찢은 이후로 이런 통쾌함은 처음이었다. 

그런데 윤하의 목소리는 어딘지 좀 달관한듯하고 쓸쓸한듯한 목소리였다. 오늘 컴퓨터를 켜고 다음 메인 화면을 봤더니 각종 유명인사의 트위터란에 윤하의 트위터도 하나 올라와 있었다. 거기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존재하는 게 허무해 울어도 지나면 그뿐."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제의 현장  (0) 2013.11.11
나 지금 바닥에 누워있다  (0) 2013.09.13
좌망  (0) 2013.09.03
내가 니 친구냐?  (0) 2013.09.02
어떤날  (0) 2013.07.23
두려움  (0) 2013.07.13
고민정 아나운서의 사랑  (2) 2013.07.04
욕망  (0) 2013.07.02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