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나 지금 바닥에 누워있다 본문

모험러의 잡문

나 지금 바닥에 누워있다

모험러
산책하고 내려오는 길이었다. 한 남학생이 자전거를 타고 가다 갑자기 자전거를 껴안고 앞으로 폭 넘어졌다. 그런데 그 자세 그대로 그 학생은 갑자기 바지에서 핸드폰을 꺼내더니 태연히 전화를 받았다. "어. 누구가? 나 지금 바닥에 누워있다." 마치 안방에서 베개를 껴안고 누워있는 투였다. 넘어지는 모습에 놀랐던 지나가던 아가씨들이 그만 참지 못하고 까르르 웃음을 터트렸다.

13/09/13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조와 단전호흡  (0) 2013.11.17
불로장생과 윤회  (0) 2013.11.15
축제의 현장  (0) 2013.11.11
나 지금 바닥에 누워있다  (0) 2013.09.13
좌망  (0) 2013.09.03
내가 니 친구냐?  (0) 2013.09.02
어떤날  (0) 2013.07.23
두려움  (0) 2013.07.13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