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청춘의 소설 <무진기행> 본문

모험러의 잡문

청춘의 소설 <무진기행>

모험러
소설가 김승옥은 청춘의 세계에서 장년의 세계를 거치지 않고 신의 세계로 곧장 나아간 것일까.

"지금의 나는 김승옥의 <무진기행>을 그다지 높이 평가하지 않는다. 그건 청춘의 책이다. 그래서 아름답지만, 또 그래서 유치한 것도 사실이다. 이 <무진기행>을 읽고 탄성을 질렀다는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를 쓴 전혜린이나, 60년대 감수성의 혁명을 가져온 김승옥 자신이 더 이상 글을 쓸 수 없었던 데에는 공통의 이유가 있다. 그들의 언어는 장년의 세계로 진입할 수 있을 만큼 성숙하지 못했다. 물론 저마다 사회적 요인이나 또 다른 개인적 요인이 있었겠지만."*

- 박철화(평론가)

"신의 세계를 알고 난 뒤에는 이 세상에 도대체 펜을 들어서 소설로 써야 할 문제란 없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었다."*

- 김승옥

12/12/26

* 김훈·박래부, <김훈·박래부의 문학기행 하나>에서 인용.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면 어때?  (0) 2012.12.28
운명적인 시인  (0) 2012.12.27
따뜻한 사람들  (0) 2012.12.26
청춘의 소설 <무진기행>  (2) 2012.12.26
난중일기  (0) 2012.12.25
고수 석청산  (4) 2012.12.25
비극과 희극  (0) 2012.12.22
박근혜를 지지하는 한 청년의 이야기  (0) 2012.12.22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