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비극과 희극 본문

모험러의 잡문

비극과 희극

모험러
<루이 보나파르트의 브뤼메르 18일>에서였던 것 같다. 거기서 마르크스는 헤겔의 말을 빌려 역사는 두 번 반복된다고 썼다. 한번은 비극으로, 한번은 희극으로.* 역사란 내겐 너무 거대한 추상이라 과연 그러한지는 잘 모르겠다. 그러나 내 개인의 역사를 돌이켜봤을 때 이렇게는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관계는 두 번 반복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

12/12/22

* 「헤겔은 어디에선가 모든 위대한 세계사적 사건과 인물은 무대에 두 번 등장한다고 썼다. 헤겔은 이 말을 덧붙이는 것을 잊었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번은 희극으로.」

"Hegel remarks somewhere that all great world-historic facts and personages appear, so to speak, twice. He forgot to add: the first time as tragedy, the second time as farce."
 
- * Karl Marx. 1852. The Eighteenth Brumaire of Louis Bonaparte.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춘의 소설 <무진기행>  (2) 2012.12.26
난중일기  (0) 2012.12.25
고수 석청산  (4) 2012.12.25
비극과 희극  (0) 2012.12.22
박근혜를 지지하는 한 청년의 이야기  (0) 2012.12.22
자본주의의 딜레마  (0) 2012.12.21
인연  (0) 2012.12.20
고양이와의 대결  (0) 2012.12.19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