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창작자들의 보물 본문

명문장, 명구절

창작자들의 보물

모험러
「만약 소설을 쓰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망설이지 않고 대답할 것이다. 우선 의지하려는 마음을 버리라고.

모든 예술이 그렇지만 문학 또한 얼마만큼 개인으로 돌아갈 수 있는가에 따라 성패가 결정난다. 불안이나 고독에서 슬픔과 분노가 태어난다. 그 벽을 돌파한 곳에 나 자신의 혼이 있다. 거기에 표현할 가치가 있는 무엇이 자리잡고 있다. 그러니까 불안과 고독이야말로 창조하는 자들의 보물이다.

그 보물을 스스로 내동댕이쳤다고 해서 글을 쓸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문학은 이미 장난이다.」*

마루야마 겐지는 노후에 객사할 각오까지 하고 글을 쓴다고 한다. 물론 그렇게 되지 않도록 열심히 분투하면서. 그의 글을 찾는 고정 독자가 꾸준히 있고, 또 그가 나이 70이 넘은 현재까지 객사하고 있지는 않으니 최근에야 독자가 된 나로서는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14/02/16

* 마루야마 겐지, <소설가의 각오>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생이 축복인 사회  (0) 2014.02.19
도의 핵심은 몸에 있다  (0) 2014.02.18
빛의 회전  (0) 2014.02.17
창작자들의 보물  (0) 2014.02.16
어떤 독자들을 상정하고 소설을 쓰는가?  (0) 2014.02.16
나는 미지의 존재이다  (0) 2014.02.16
어쩐지 시시하다  (0) 2014.02.16
남이야 내게 무슨 딱지를 붙이든  (0) 2014.02.1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