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어떤 독자들을 상정하고 소설을 쓰는가? 본문

명문장, 명구절

어떤 독자들을 상정하고 소설을 쓰는가?

모험러
「어떤 편집자가 내게 물었다.

"어떤 독자들을 상정하고 소설을 쓰는가?"

나는 곧바로 이렇게 대답하였다.

"목적을 갖고 전력투구하며 살아가는 젊은이나, 열심히 성실하게 일하여 처자식을 먹여 살리는 남자들이다."

그러자 편집자는 이렇게 반박했다.

"이해는 하겠지만, 그런 사람들에게는 문학이 필요없을지도 모른다."

나는 잠시 생각한 뒤 되물었다.

"그렇다면 문학이란 대체 어떤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인가?"

편집자는 입을 다물었다. 나 역시 한참 입을 다물고 있었다. 그후 그는 두 번 다시 그 점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마루야마 겐지의 소설 두어 권을 훑어 보았다. 막상 그의 소설도 목표를 향해 전력투구하는 젊은이나 삶에 분투하는 남자에게는 인기가 없을 것 같았다(웃음). 정말로 문학이란 대체 어떤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일까?

14/02/16

* 마루야마 겐지, <소설가의 각오>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의 핵심은 몸에 있다  (0) 2014.02.18
빛의 회전  (0) 2014.02.17
창작자들의 보물  (0) 2014.02.16
어떤 독자들을 상정하고 소설을 쓰는가?  (0) 2014.02.16
나는 미지의 존재이다  (0) 2014.02.16
어쩐지 시시하다  (0) 2014.02.16
남이야 내게 무슨 딱지를 붙이든  (0) 2014.02.15
유교 유(儒)의 기원  (0) 2014.02.1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