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삶은 외로운 고행 본문

명문장, 명구절

삶은 외로운 고행

모험러
세상엔 우리는 어디론가 가고 있다고 믿는 사람과, 어디로도 가고 있지 않다고 믿는 사람이 있다. 어느 쪽이 맞는 것일까.

「삶은 동행 없는 각자의 외로운 고행이다. 그 외로운 삶의 길은 헛되고 기만적인 가치들이 지배하는 비속한 현실을 뚫고 가는 자갈길이다. 요를 깔지 않고 맨바닥에 누웠을 때처럼, 현실은 외로운 각자의 등과 팔다리에 배긴다. 그 길을 걸어서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가.」*

12/12/26

* 김훈, "단칸방 쇠침대 위로 달려오는 돈황사자"에서 봄, <김훈·박래부의 문학기행 하나>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신의 삶  (0) 2012.12.29
갈대  (0) 2012.12.27
한 농사꾼 할머니의 삶  (0) 2012.12.27
삶은 외로운 고행  (0) 2012.12.26
이순신의 꿈  (0) 2012.12.26
홀로가기  (0) 2012.12.25
누님  (0) 2012.12.25
기형도가 죽었을 때  (0) 2012.12.2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