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갈대 본문

명문장, 명구절

갈대

모험러
"산맥과 강물과 들판은 풍경의 서정에 의해서가 아니라 거기에서 벌어진 삶의 고난에 의하여 역사에 편입된다."*

    갈대
    - 신경림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라는 것을
    그는 몰랐다.
    
12/12/27

* 김훈, "천험의 여울 따라 쓸려가는 풀뿌리들", <김훈·박래부의 문학기행 둘>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천히 깊게 읽는 즐거움  (0) 2012.12.31
행운의 여신  (0) 2012.12.30
정신의 삶  (0) 2012.12.29
갈대  (0) 2012.12.27
한 농사꾼 할머니의 삶  (0) 2012.12.27
삶은 외로운 고행  (0) 2012.12.26
이순신의 꿈  (0) 2012.12.26
홀로가기  (0) 2012.12.2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