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위로 본문

모험러의 잡문

위로

모험러

어느 식당에서였다. 한 청년이 밥을 먹다 전화를 받았다. 친구였나 보다. 몇 마디를 나누다 전화 받은 청년이 말했다. "응? 백수인 나는 바빠. 취직한 너나 여유롭지." 그는 세상에서 이렇게 당연한 일은 더 없을 것이라는 듯 무덤덤하게 말했다. 그리고 통화는 조금 더 이어졌는데, 이런 식이었다. "뭔 놈의 회사가 그렇게 미팅이 많니? 학교 다닐 때나 그래 보지." 뭐랄까 그 대화는 백수가 취업자를 무심한듯 따뜻하게 위로하는 형국이었다. 통화는 끝나고, 청년은 전화기를 집어넣었다. 그리고는 다시 싸구려 돈까쓰를 묵묵히 썰어 입에 집어 넣었다.


15/12/05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 인생을 망치고 있다  (0) 2016.06.16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0) 2016.05.01
참장공의 생활화  (0) 2016.03.17
위로  (1) 2015.12.05
친하지 않아도 괜찮아  (0) 2015.09.22
남성성과 여성성, 아니무스와 아니마  (2) 2015.05.13
한 번만 하자  (1) 2015.05.06
따뜻한 봄날이었다  (0) 2015.04.30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