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모험러의 책방

학문이 대답하지 못하는 이상, 그럼 누가 대답하는가? 본문

명문장, 명구절

학문이 대답하지 못하는 이상, 그럼 누가 대답하는가?

모험러

「물론 내가 여기서 여러분에게 제시하는 이러한 견해는 항상 다음과 같은 하나의 기본상황에서 출발하고 있습니다. 삶이 어떤 형이상학적 또는 종교적 준거 없이 그 자체로서 존재근거를 가지고 있고 또 그 자체로서 이해되는 한, 삶은 오로지 저 신들 상호간의 영원한 투쟁이 될 수밖에 없다는 기본상황 말입니다. 이것을 산문적으로 표현하자면, 삶에 대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능한 궁극적 입장들의 상호 합치 불가능성 및 이 입장들 간의 투쟁의 중재 불가능성이라는 기본상황, 따라서 우리는 필연적으로 이 입장들 가운데 하나를 위해 결단을 내려야만 한다는 기본상황입니다. 이러한 사정 하에서 학문이 어떤 사람의 <천직>이 될 가치가 있느냐 또 학문 자체가 객관적으로 가치 있는 <소명>을 갖고 있느냐 하는 것은 또다시 하나의 가치판단의 문제이며, 따라서 강의실에서는 이에 대해 아무 것도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자 할 경우, 이 질문에 대한 긍정적 대답은 그 전제조건입니다. 나 개인적으로는 나 자신의 학문적 활동을 통해서 이미 그 질문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대답한 셈입니다.


더욱이 오늘날의 젊은이들이 하는 바와 같이, 아니면 ― 대부분의 경우 ― 하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바와 같이, 주지주의를 가장 저질의 악마로서 증오하는 입장을 취할 경우에도, 아니 바로 이런 입장의 경우에 특히 그러합니다. [즉 학문의 가치의 긍정이 그 전제조건입니다]. 그 경우 젊은이들에게 다음과 같은 격언이 적용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악마, 그는 늙었다. 그러므로 그를 이해하려면 너도 늙어야 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라."


이 말은 출생증명서라는 의미에서 '늙는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말은 악마를 지배하려고 한다면 오늘날 매우 흔히 일어나는 바와 같이 '악마', 즉 '학문'이라는 악마 앞에서 달아나서는 안 되며 오히려 그의 길을 일단 먼저 끝까지 파악해야만 비로소 그의 힘과 한계를 알게 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학문은 오늘날에는 <자기성찰>과 사실관계의 인식에 기여하기 위해 전문적으로 행해지는 <직업>이지, 구원재와 계시를 희사하는 심령가나 예언자의 은총의 선물이 아니며 또한 세계의 의미에 대한 현인과 철학자의 사색의 일부분도 아닙니다. 물론 학문의 이러한 전문직업화는 우리의 역사적 상황의 불가피한 조건인데 우리가 자기기만에 빠지지 않는 한 우리는 이 조건으로부터 헤어날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 다시 여러분 안에 있는 톨스토이가 일어서서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진다고 합시다.


"우리는 실로 무엇을 해야 하는가, 또 우리는 어떻게 우리의 삶을 설계해야 하는가?"


또는 오늘 강연 여기서 사용한 언어로 표현한다면,


"'우리는 서로 싸우는 신들 중 어느 신을 섬겨야 하는가, 아니면 이들과는 전혀 다른 어떤 신을 섬겨야 하는가, 만약 그렇다면 이 다른 신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 학문이 대답하지 못하는 이상, 그럼 누가 대답하는가?"


라고 묻는다면, 이에 대해서는 예언자나 구세주가 대답할 것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예언자가 없거나 또는 그의 예언이 더 이상 믿어지지 않는다고 해서, 수천 명의 교수들이 국록을 받거나 특권을 누리는 소예언자로서 강의실에서 예언자의 역할을 수임하려고 시도한다고 해도 결코 진정한 예언자가 지상에 다시 등장할 수 있게 되는 것은 아닙니다.


강단의 이런 소예언자들이 초래할 결과는 단 하나밖에 없습니다. 즉 우리의 젊은 세대 중 매우 많은 사람들이 갈망하는 그런 예언자는 이제 없다라는 결정적 사실이 가진 의미의 막중함을 그 젊은 사람들이 깨닫지 못하도록 한다는 결과입니다. 강단예언과 같은 그 모든 대용물들은 신으로부터 소원해진 시대, 예언자가 없는 시대에 사는 것이 우리의 운명이라는 이 근본적 사실을 종교적 감수성을 지닌 사람과 그 밖의 사람들에게 은폐합니다. 이러한 은폐는 특히 진실로 종교적으로 <음감(音感)이 있는> 사람 [즉 종교적 감수성을 소유한 사람]의 내적 목표 실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그의 종교적 감관(感官)의 정직성은 이러한 은폐에 대해서 아마도 분명히 반발할 것입니다.」*


15/09/01


* 막스 베버. (2006). 직업으로서의 학문. 나남출판.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