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나르시시스트는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허약한 자아를 견디지 못하는 사람이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나르시시스트는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허약한 자아를 견디지 못하는 사람이다

모험러

「나는 정신분석 전통에서 나르시시즘(자아도취)이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아닌, 너무 깨지기 쉬워 지속적인 뒷받침이 필요한 인격을 나타내는 용어라고 말해왔다. 타인들의 복잡한 요구 사항을 견뎌내지 못하며, 그들의 본 모습을 왜곡하고, 그것이 필요로 하는 것 이용할 수 있는 것을 찢어 놓음으로써 그들과 관계를 맺으려는 성향이다. 따라서 자아도취적인 자아는 제 성미에 딱 맞는 표상만을 다루는 식으로 타인들과 잘 지낸다. 이 표상(일부 심리학 전통에서는 '부분 대상'(part object), 다른 전통에서는 '자기 대상'(self-object)이라 일컫는다)들이 허약한 자아가 감당할 수 있는 전부다. 로봇이나 컴퓨터 에이전트는 사람의 요구에 맞게 만들어질 수 있으므로 우리는 그러한 자아에 무생물 동무가 주어질 때의 효용성을 쉽게 상상할 수 있다. 그러나 연약한 자아는 선택적이고 제한된 사람들, 이를테면 휴대폰의 '친구' 목록에 오른 이들과의 접촉에 의해서도 지탱될 수가 있다. 문자와 메시지를 주고받는 생활에서 그 연락처 명단에 오른 사람들은 거의 요청받는 즉시 모습이 드러나게 만들어질 수 있다. 당신은 필요한 것을 취해 진행하면 된다. 그리고 욕구가 충족되지 않는 경우엔, 다른 누군가를 상대로 시도하면 된다.」*


15/03/29


* 셰리 터클. (2012). 외로워지는 사람들. (이은주, Trans.). 청림출판. 수정.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