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인터넷은 절대 잊지 않는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인터넷은 절대 잊지 않는다

모험러

「사람들이 인터넷 상에서 '삭제하다'(delete)와 '지우다'란 단어들이 은유에 지나지 않음을 이해하기 시작하는 데 한 세대가 걸렸다. 파일, 사진, 메일, 검색 내역은 그저 눈앞에서만 제거된다. 인터넷은 절대 잊지 않는다. 그 규모는 처음엔 본능적으로 믿기지 않을 만큼 엄청나다.」*


15/03/30


* 셰리 터클. (2012). 외로워지는 사람들. (이은주, Trans.). 청림출판.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