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명탐정 박지원 본문

명문장, 명구절

명탐정 박지원

모험러
연암은 경상 감사 정대용의 부탁으로 도내의 의심스러운 옥사들을 심리하는 일을 맡은 적이 있다. 연암은 일련의 사건을 조사한 바를 경상 감사에게 편지로 써서 보냈는데, 그 편지들이 <연암집>에도 실려있다. 흥미롭다. 아래는 그 중 한 사건.

“함양 사람 장수원이 한조롱이란 계집을 치사한 사건에 대해 초검과 복검이 모두 스스로 물에 빠진 것으로 실인을 삼았으나, 조서를 반복하여 살펴보고 그 정실을 참작해 보면, 조롱이 수원에게 위협과 핍박을 받은 것이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처녀의 몸으로 남의 곁방살이를 하는 처지라, 비록 몹시 부끄럽고 분하지만 어디다 하소연할 데도 없고 형편이 너무나 궁하여 어디 갈 곳조차 없는지라 저 맑고 깨끗한 못만이 그녀의 몸을 깨끗이 보존할 만한 곳이라 여겼던 것입니다.

비록 수원이 드잡이하여 밀어 넣은 것은 아니라 하더라도, 순결을 지키는 처녀로 하여금 이렇게 물에 빠져 죽는 원한을 품게 만든 것이 그놈이 아니고 누구란 말입니까! 그 정상을 추궁해 가면 그놈이 어떻게 제 목숨을 내놓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전후 진술에서 그 말이 여러번 변했으니 이는 교활하고 완악한 습성이 그 강포한 자취를 은폐하려는데 불과한 것입니다. 

그렇지만 정작 강간하려고 하지 않았다면, 곁방의 처녀가 무엇 때문에 끌려갔겠으며, 제 놈이 끌어가지 않았으면 조롱의 머리털이 어찌하여 뽑혔겠으며, 지극히 분통한 일이 아니라면 뽑힌 머리털을 무엇 때문에 꼭 간직해 두었겠습니까. 이 한 줌의 머리털을 남겨 어린 남동생에게 울며 부탁한 것은 한편으로는 그날에 몸을 더럽히지 않았다는 증거로 삼자는 것이요, 또 한편으로는 죽은 뒤에라도 원한을 씻을 자료로 삼으려는 것입니다.

이른바 ‘이를 잡다가 유혹하고, 길쌈을 하다 말고 유혹했다’거나 ‘호미를 전해 주러 왔다가 싸우고, 버선을 잃어 버려 싸웠다’고 한 진술들은 이 옥사에 그다지 관계가 없는 것들입니다. 수원이 강포한 짓을 한 증거물은 오직 이 머리털이요, 조롱이 죽도록 항거한 자취도 오직 이 머리털이니, 몸은 비록 골백번 으깨지더라도 이 머리털이 남아 있는 이상 보잘것없는 이 머리카락 하나로도 옥사의 전체를 단정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재심하는 자리에서 형적만을 가지고 따져, 죽게 된 책임을 본인에게 돌리고 상대에게는 그저 위협과 핍박을 한 죄율에 그치고 말았으니, 이로써 판결을 끝낸다면 어찌 죽은 자의 울분을 조금이나마 풀어 줄 수 있겠습니까. 정상을 참작하고 행동을 헤아려 보면 위협과 핍박을 했다는 죄율은 마침내 너무도 경한 편이니, 중한 편을 따라 논하여 강간미수의 죄율로 처벌하는 것이 아마도 적절할 듯합니다.“*

13/04/10

* 연암 박지원, <연암집>의 ‘함양 장수원의 의옥에 대해 순찰사에게 답함’.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하에는 두 개의 도가 없다  (0) 2013.04.16
왕양명 선생의 유언  (0) 2013.04.15
집착하지 않을 수 없다  (0) 2013.04.12
명탐정 박지원  (0) 2013.04.10
글쓰기의 병법  (0) 2013.04.09
독락(獨樂)  (0) 2013.04.08
증점의 소망  (0) 2013.04.07
주자와 양명의 수양법  (0) 2013.04.0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