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시, 언어, 몸의 삼위일체 본문

명문장, 명구절

시, 언어, 몸의 삼위일체

모험러
휘트먼은 시, 언어, 몸이 하나라고 말한다. 말씀이 사람이 되었다는 요한복음의 서두가 떠올랐다. 말씀이 사람되고, 사람이 또 말씀이 되고 시가 되고···

"만약 언어를 산출하는 혀가 육체적이라면 시 자체는 왜 육체적이 아닌가? 시적 목소리는 위 혹은 아래로부터 육체적인 세계로 들어가는 정신 현상이 아니다. 그것은 육체적인 산물이다. ··· 언어는 언어를 생산하는 시인이 육체이듯이 육체이다."*

12/12/24

* 이광운, <자연·인간·우주 휘트먼의 시적 상상력>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형도가 죽었을 때  (0) 2012.12.25
독서의 기술, 이론과 실제  (0) 2012.12.25
레미제라블  (0) 2012.12.24
시, 언어, 몸의 삼위일체  (0) 2012.12.24
말해지지도 않았고 말할 수도 없는  (0) 2012.12.24
금강경  (0) 2012.12.24
사랑과 증오  (0) 2012.12.23
길은 세상에 있다  (0) 2012.12.1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