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말해지지도 않았고 말할 수도 없는 본문

명문장, 명구절

말해지지도 않았고 말할 수도 없는

모험러
「내가 사랑하는 그가 나와 함께 여행하고 또는 내 손을 잡은 채 오랫동안 앉아 있을 때,
미묘하고 감지할 수 없는 대기, 말이나 이유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느낌이 우리를 둘러싼 채 넓게 퍼져 있을 때,
그런 때에 말해지지도 않았고, 무어라 말할 수 없는 어떤 지혜로 가득해진다.」

"When he whom I love travels with me or sits a long while holding me by the hand,
When the subtle air, the impalpable, the sense that words and reason hold not, surround us and pervade us,
Then I am charged with untold and untellable wisdom,···"

- Walt Whitman, <Leaves of Grass>, "Of the Terrible Doubt of Appearances"[형상에 대한 끔찍한 회의] 중에서*

12/12/24

* 이광운, <자연·인간·우주 휘트먼의 시적 상상력>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의 기술, 이론과 실제  (0) 2012.12.25
레미제라블  (0) 2012.12.24
시, 언어, 몸의 삼위일체  (0) 2012.12.24
말해지지도 않았고 말할 수도 없는  (0) 2012.12.24
금강경  (0) 2012.12.24
사랑과 증오  (0) 2012.12.23
길은 세상에 있다  (0) 2012.12.18
약육강식  (0) 2012.12.1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