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내면과 외면 본문

명문장, 명구절

내면과 외면

모험러
"인간의 내면은 반드시 그 눈빛과 낯빛과 몸가짐에 드러나는 것이다."*

- 유가의 가르침

<밥벌이의 지겨움> 책머리와 책말미에서 김훈 선생은 말할 수 있는 것들, 말하여질 수 있는 것들의 한계가 갈수록 좁아지며, 쓸 수 있는 언어가 점점 적어진다고 적었다. 또 어떤 인터뷰에서도 글을 쓰면 쓸수록 언어의 한계를 절감한다고 했다. 

내면의 세계, 느낌의 세계가 커지는 만큼, 외부의 세계, 생각의 세계는 작아진다. 김훈 선생의 저 눈빛과 문장은 그 내면에서 무르익은, 말로는 전하여질 수 없는 느낌과 감각으로 이루어진 세계의 일부일 것이다. 전압이 아주 높은.

12/12/15

* 김훈,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년 김승옥  (0) 2012.12.17
아름다움과 더러움  (0) 2012.12.16
희망과 절망  (0) 2012.12.15
내면과 외면  (0) 2012.12.15
문체  (0) 2012.12.14
현묘한 불법  (0) 2012.12.08
잊지 말 것  (0) 2012.12.08
삶의 주인  (0) 2012.12.0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