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아름다움과 더러움 본문

명문장, 명구절

아름다움과 더러움

모험러
나는 이원성을 끌어안고자 하는 모든 고뇌를 사랑한다.

"나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말할 때 세상의 더러움에 치가 떨렸고, 세상의 더러움을 말할 때는 세상의 아름다움이 아까워서 가슴 아팠다. 저물어서 강가에 나가니, 내 마을의 늙은 강은 증오조차도 마침내 사랑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12/12/16

* 김훈, <밥벌이의 지겨움>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은 세상에 있다  (0) 2012.12.18
약육강식  (0) 2012.12.17
청년 김승옥  (0) 2012.12.17
아름다움과 더러움  (0) 2012.12.16
희망과 절망  (0) 2012.12.15
내면과 외면  (0) 2012.12.15
문체  (0) 2012.12.14
현묘한 불법  (0) 2012.12.0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