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아름다움과 더러움 본문

명문장, 명구절

아름다움과 더러움

모험러
나는 이원성을 끌어안고자 하는 모든 고뇌를 사랑한다.

"나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말할 때 세상의 더러움에 치가 떨렸고, 세상의 더러움을 말할 때는 세상의 아름다움이 아까워서 가슴 아팠다. 저물어서 강가에 나가니, 내 마을의 늙은 강은 증오조차도 마침내 사랑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12/12/16

* 김훈, <밥벌이의 지겨움>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은 세상에 있다  (0) 2012.12.18
약육강식  (0) 2012.12.17
청년 김승옥  (0) 2012.12.17
희망과 절망  (0) 2012.12.15
내면과 외면  (0) 2012.12.15
문체  (0) 2012.12.14
현묘한 불법  (0) 2012.12.0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