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현묘한 불법 본문

명문장, 명구절

현묘한 불법

모험러
"불법이란 본래 현묘한 것이 아니다. 너희들 모두가 각각 눈은 가로로, 코는 세로로 되어 있다는 도리를 알았다면 다 되었다."*

나는 이 법문을 읽고는 '앗, 그러고 보니 과연 눈은 가로고, 코는 세로로구나!' 새삼 깨닫고 과연 불법이란 역시 현묘하구나 생각하며 허허 웃었다.

12/12/08

* 천여유칙 선사의 법문; 이은윤, <선시, 깨달음을 읽는다>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과 절망  (0) 2012.12.15
내면과 외면  (0) 2012.12.15
문체  (0) 2012.12.14
잊지 말 것  (0) 2012.12.08
삶의 주인  (0) 2012.12.04
대안사회와 이기심  (0) 2012.12.03
인류의 생존  (0) 2012.12.02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