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사물을 보는 눈 본문

모험러의 잡문

사물을 보는 눈

모험러
단일한 '세계'는 없다.
사물을 보는 방식,
그것이 그 사람의 '세계'다.

다음은 한 정치인, 성직자, 소설가의 같은 바위를 보는 세 가지 시선.

"세계유산은 커녕 단순한 바윗덩어리위해 삭발하고 눈물흘리는 그들, 목숨이 경각에 달린 탈북자는? 자신들 목적위해선 사람대신 돌덩이를 선택하는 그들! 소름끼치는 종북좌파들"
(전여옥, 12-03-08, 8:01 AM, twitter.com/okstepup)

"왜 이 사람들이 이렇게 결사적으로 싸우는 걸까. 나는 구럼비에 와보고 금세 알 수 있었다. 구럼비와 그 앞바다엔 어떤 거역할 수 없는 기운이 있다. 사람을 한없이 품는다. 말로 설명하긴 힘든 그러나 누구나 그곳에 잠시 머물기만 해도 이건 해쳐선 안 된다는 걸 알 수 있다."
(문정현, 11-10-05, 경향신문[김규항의 좌판 2])

"날개가 없다고 
어찌 비상을 꿈꾸지 않으랴

천만년 
한 자리에 붙박여 사는 바위도

날마다 무한창공을
바라보나니

기다리는 일은 
사랑하는 일보다 눈물겹더라"
(이외수, "바위를 위한 노래"에서 발췌, 12-03-08 8:09 AM, twitter.com/oisoo)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유나 존재냐  (0) 2012.03.10
그녀가 사랑스러운 날엔  (0) 2012.03.10
보리출판사  (0) 2012.03.09
사물을 보는 눈  (0) 2012.03.08
어떤 기록  (0) 2012.03.07
어떤 죽음  (2) 2012.03.06
그때 그 사람  (0) 2012.03.05
인연  (0) 2012.03.0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