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소비 사회는 팽창으로 내몰린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소비 사회는 팽창으로 내몰린다

모험러

「『법철학 강요』의 한 구절에서 헤겔은 뛰어난 솜씨로 과도한 소비 사회의 모습을 예견하고 있다. 그 사회는 어떤 희생을 치르고서라도 살아남기 위한 수단을 자신의 경계 너머에서 찾으면서 ― 게걸스럽게 무언가를 먹어 치우는 게임 캐릭터 팩맨처럼 ― 어떤 경우에도 확실한 만족을 느끼지 못한다. "이러한 변증법으로 인해 시민 사회 일반, 그리고 무엇보다도 자신을 자신의 바깥으로부터 규정하는 이러한 사회는 자신의 외부에서, 그러니까 그 사회가 풍부하게 소유하고 있는 생산 수단이나 산업 정신 등에서는 자신보다 뒤떨어진 다른 민족들에게서 생존에 필요한 수단들과 소비자들을 찾아내도록 내몰린다."[헤겔, 『법철학』]」*


15/11/14


* 올리비아 비앙키, & 에두아르 바리보. (2014). 헤겔의 눈물. (김동훈, Trans.). 파주: 열린책들.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