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우리는 파국을 맞이해야만 파국이 왔다는 것을 인식하고 받아들인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우리는 파국을 맞이해야만 파국이 왔다는 것을 인식하고 받아들인다

모험러

「하지만 온갖 이야기를 하고 온갖 것을 읽고 생각해봐도, 음울하고 참혹한 예감을 떨쳐버릴 수 없다. 그야말로 세계는 카네티가 말한 '진짜 작가들'에게 호의적이지 않은 것 같다. 세계는 파국으로부터가 아니라 파국의 예언자들로부터 보호되고 있는 것 같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극소수의 창백한 예언자들은 각자의 광야에서 외치고 있다. 하지만 잘 보호되고 있는 세계에 사는 주민들은 거주권을 매정하게 거부당하지 않는 한은 예언자의 길로 들어서지 않는다. 저널리스트이자 소설가인 아서 쾨슬러(Arthur Koestler)가 계속 상기시켰듯이(헛수고였다), 인위적인 맹목은 유전이다···. 또 하나의 파국이 있기 직전인, '1933년과 다음 2~3년 동안에 신생 제3제국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잘 이해한 사람들은 오직 몇 천 명에 불과한 난민들뿐이었다'. 그것은 바로 난민들을 '아무도 듣지 않는 카산드라의 새된 목소리'와 같은 운명에 처하게 한 차별의 출현이었다. 이로부터 몇 년 후인 1938년 10월, 쾨슬러는 다음과 같이 적었다. '아모스(Amos), 호세아(Hosea), 예레미아(Jeremiah)는 매우 뛰어난 선전가였지만 자기 민족을 뒤흔들어 경고를 새겨듣게 하는 데 실패했다. 카산드라의 목소리는 벽을 뚫고 나갔다고 하지만, 결국 트로이 전쟁은 일어났다.'


우리는 파국을 맞이해야만 파국이 왔다는 것을 인식하고 받아들이게 될 것 같다(아, 회고적으로, 단지 회고적으로만).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면, 그것은 실로 섬뜩한 생각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그런 생각이 틀렸다고 할 수 있을까? 시도해보지 않는 한, 거듭해서 그리고 더욱 더 열심히 시도해보지 않는 한, 그 생각이 틀렸는지는 결코 알 수 없을 것이다.」*


15/08/12


* 지그문트 바우만. (2013). 왜 우리는 불평등을 감수하는가?: 가진 것마저 빼앗기는 나에게 던지는 질문. (안규남, Trans.). 동녘.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