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혁신은 사회적 환경의 산물 본문

명문장, 명구절

혁신은 사회적 환경의 산물

모험러

「찰스 다윈은 비글호 항해를 마친 후, 준비하고 있는 책에 싣기 위해 방대한 자연선택 원리를 개괄하고 있었다. 그런데 원고가 거의 완성될 무렵에 그늘 앨프레드 러셀 월리스(Alfred Russel Wallace)가 몇 년 전 인도네시아에서 말라리아열에 걸렸을 때 독자적으로 같은 개념을 발견했음을 알리는 편지를 받았다. 사람들은 수천 년 동안 동물과 인간의 관계를 그려보고 생각해왔는데, 생물들의 관계를 드러내는 기본 원리 중 하나를 서로 독자적으로 일하는 두 사람이 어쩐 일인지 이제야 거의 동시에 발견한 것이다. 고트프리트 라이프니츠(Gottfried Leibniz)와 아이작 뉴턴(Issac Newton)도 거의 동시에 서로 독자적으로 미적분을 발견했다. 엘리샤 그레이(Elisha Gray)와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Alexander Graham Bell)도 같은 해에 전화를 발명했다. 이 목록은 계속 이어진다. 많은 위대한 개념은 거의 동시에 여러 사람의 머릿속에 떠오르는 듯하다.


혁신으로 가득한 역사는 한 사람에게서 다음 사람으로 이어지는 직선형 경로가 아니라, 무수한 선배들, 곧 복수의 발명가로 가득한 사회적 환경의 산물이다. 실제 발명가보다는 발명이 이루어진 맥락이 더 중요할 때가 많다. 발견 당시에 무르익던 어떤 '기운' 말이다. 선배들은 발명이 일어나도록 하고 그것을 발전시키고 유지할 기회를 제공할 필요조건이 된다. 16세기에 베이컨은 선배들과 맥락이 중요함을 간파하고서 명언을 남겼다.


"시간을 가장 위대한 발명가다."」*


15/07/19


* 닐 슈빈, <DNA에서 우주를 만나다>에서 발췌, 편집.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