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근대성은 인류문명의 합작품 본문

명문장, 명구절

근대성은 인류문명의 합작품

모험러
「근대성이란 인류문명의 합작품이었지 특정 문명이나 지역의 특산물, 독점재가 아니었다. 근대성의 미래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다.

초기근대, 즉 역사적 근대가 송원 연간에 시작되었을 것이라는 가설은 고전적 근대성과는 완전히 다른 근대성 개념을 전제한 것임을 유념해주기 바란다. 서구기원론을 중국기원론으로 바꿔놓은 것, 즉 같은 게임을 하되 선두를 바꿔서 하자는 식이 아니다. 중층근대성론은 어느 특정 지역, 문명권에만 보편성이 점지되어 있다는 고전적 근대성론의 신화와 단호히 절연한다. 송원 연간의 초기근대는 당시 그 지역이 문명 교류의 주요 교차점이자 진원이었기에 가능했다. 이론적으로 보면 초기근대란 원형근대성의 배경을 가진 어떤 문명권에서라도, 문명 교호의 내외적 교직 맥락이 맞아 떨어졌을 때, 출현 가능한 일이다. 다만 현재까지의 역사적 증거들로 볼 때, 초기근대는 송원 연간에 최초로 종합적이고 지속적인 양상으로 전개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한 역사적 근대의 양상이 다른 문명권에서도 이어 나타나고 발전하며 후일 일정 국면에 보다 오래 지속된 근대문명보다 우위에 서게 될 수 있다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할 뿐 아니라 오히려 자연스러운 일이다.」*

14/07/21

* 김상준, <맹자의 땀, 성왕의 피: 중층근대와 동아시아 유교문명>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리엔탈리즘과 아시아적 생산양식  (0) 2014.07.25
문명이란  (0) 2014.07.24
대동(大同) 사회  (0) 2014.07.22
근대성은 인류문명의 합작품  (0) 2014.07.21
역사에 선두는 없다  (0) 2014.07.20
근대성의 유럽물신주의  (0) 2014.07.19
21세기의 근대성 이론  (0) 2014.07.18
민주주의와 유교  (0) 2014.07.1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