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장재의 삶과 죽음 본문

명문장, 명구절

장재의 삶과 죽음

모험러
「온종일 방에 단정하게 앉아 있었는데, 좌우에는 책들이 있었다. 머리를 숙이면 독서하고 머리를 들면 사색하였다. 혹은 한밤중에 일어나 촛불을 켜고 글을 썼으며, 도에 뜻을 둔 훌륭한 생각을 잠시도 멈추지 않았고, 또 잠시도 잊어 본 적이 없었다.

 그는 낡은 옷을 입고 채식을 하며, 많은 제자들을 가르쳤다. 그는 성인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배우려 하였는데 매번 '지례성성'(知禮成性)과 '변화기질'(變化氣質)의 도에 근거하였다.
 
 [죽음에 임박하여] 목욕하고 옷을 갈아입은 후, 병상에 누워 다음 날 평온한 모습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평소에 이렇게 말했다.
 
 "나는 살아서는 우주를 따르고, 죽어서는 조용히 쉰다."」*

13/11/23

* 이상선, <장재 기학>에서 발췌, 재구성.

장재  
죽음  
기학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달음은 쉽다  (0) 2013.11.26
움츠리고 싶지 않다  (0) 2013.11.25
유(有)와 무(無)  (0) 2013.11.24
장재의 삶과 죽음  (0) 2013.11.23
감정마비와 감정초월  (0) 2013.11.22
더 쉬운 상상  (0) 2013.11.21
  (0) 2013.11.20
신성하고 위대한 에고  (0) 2013.11.1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