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무無는 없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무無는 없다

모험러
"'허'니 '공'이니 하는 것이 곧 기라는 사실을 안다면 '무無'라고 말할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모여도 내 몸이고 흩어져도 내 몸이니 죽음이 끝이 아니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더불어 성에 대해 말할 수 있다."

"모든 사람이 내 동포요 만물이 내 벗이다."

"태허에는 기가 없을 수 없으며, 기는 모여서 만물이 되지 않을 수 없고, 만물은 흩어져 태허가 되지 않을 수 없다. 이 과정을 따라 들고 나는 것은 모두 어쩔 수 없어서 그렇게 되는 것이다."

- 이상 모두 장재의 말*. 기일원론 철학의 선구자.

13/09/30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낌이 먼저다  (0) 2013.10.04
'현실성'이라는 말의 모호성  (0) 2013.10.02
자신에게 맞는 일  (0) 2013.10.01
무無는 없다  (0) 2013.09.30
기학의 인식론  (0) 2013.09.29
기학의 한계  (0) 2013.09.28
우리 가문의 영예로다  (0) 2013.09.26
보편적 정신 위에 다양한 문화를  (0) 2013.09.2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