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두 길을 동시에 걸을 수는 없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두 길을 동시에 걸을 수는 없다

모험러
"지렁이에게는 손톱이라든가 이빨과 같은 날카로운 도구도 없고,
단단한 힘줄과 강력한 뼈도 없지만 언제나 땅속에서 위로는 진흙을 먹고
아래로는 황천의 맛있는 물을 먹고 산다.
그것은 오직 마음을 한 군데 쏟기 때문이다. ...
두 길을 동시에 걸어가려고 하는 자는
결국 어느 한 길도 그 목적지에 이를 수 없다."*

- 『순자』, 「권학」

13/08/21

* 도올 김용옥, <논어한글역주>에서 재인용.

순자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仁)이란 느낄 줄 아는 것  (0) 2013.08.24
정좌 수행  (0) 2013.08.23
고귀한 도덕과 노예도덕  (0) 2013.08.22
두 길을 동시에 걸을 수는 없다  (0) 2013.08.21
번역의 중요성  (0) 2013.08.20
열등한 언어는 없다  (0) 2013.08.19
사자를 삼켜라  (0) 2013.08.16
도는 모든 곳에  (0) 2013.08.1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