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매화 본문

모험러의 잡문

매화

모험러
집으로 가는 길 올려다본 하늘에는 노란 손톱달과 반짝이는 샛별이 오손도손 어울려 놀고 있었다. 언덕에 올라 넋 놓고 바라보는데 문득 어떤 수줍은 향기가 코를 간지럽히는 듯 마는 듯 하여 돌아보니 어느새 매화가 하얗게 피어 상기된 얼굴로 달과 별이 노니는 모습을 몰래 구경하고 있었다.

12/03/28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아리  (0) 2012.04.01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0) 2012.03.31
봄비  (0) 2012.03.30
매화  (0) 2012.03.28
이것이 삶인가  (0) 2012.03.28
꽃 밑 글자  (0) 2012.03.28
생각  (2) 2012.03.27
노인의 전쟁  (0) 2012.03.26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