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취음선생 백거이 본문

모험러의 잡문

취음선생 백거이

모험러
당나라의 대시인 취음선생(醉吟先生) 백거이는 만년에 낙양의 용문 향산사에 은거하여 참선에 열중했는데, 그는 "첫째는 참선만 한 것이 없고 둘째는 술에 취함만 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과연 취음선생이로구나! 참선은 술 없는 음주요, 허무와 숙취가 없는 취함이다. 

12/12/12

* 이은윤, <선시, 깨달음을 읽는다>에서 봄.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원 일표  (0) 2012.12.17
사람의 경지  (0) 2012.12.14
이순(耳順)  (0) 2012.12.13
취음선생 백거이  (0) 2012.12.12
파자소암  (1) 2012.12.12
동네 고양이  (0) 2012.12.11
대선 후보 토론회를 보고, 실현 가능성  (0) 2012.12.11
한 검사의 죽음  (0) 2012.12.10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