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한 검사의 죽음 본문

모험러의 잡문

한 검사의 죽음

모험러
좌익으로 찍히면 쥐도새도 모르게 죽을 수 있던 시절의 풍경. 친일파, 부정축재자, 기회주의자, 군국주의자, 출세주의자, 고문 기술자, 야심가들이 삶 구석구석을 지배하던 때.

"1948년 10월 '여순사건' 당시 좌익 소탕작전을 핑계로 경찰이 나무꾼을 사살하는 일이 일어나자 광주지검 순천지청 박찬길 검사는 해당 경찰관을 기소해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이 사건으로 박 검사를 '좌익검사'로 낙인찍은 경찰은 여순사건 경찰토벌대를 통해 박 검사를 체포한 뒤 재판 절차도 없이 총살했다. 동료 검사가 재판도 없이 살해당했지만, 이승만 정권의 눈치만 살피던 검찰은 이 사건을 불문에 부쳤고, 이후 아무도 처벌받지 않았다."*

12/12/10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자소암  (1) 2012.12.12
동네 고양이  (0) 2012.12.11
대선 후보 토론회를 보고, 실현 가능성  (0) 2012.12.11
한 검사의 죽음  (0) 2012.12.10
눈사람  (0) 2012.12.09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0) 2012.12.09
분열과 합일  (0) 2012.12.08
눈 내린 새벽 산에 올라  (0) 2012.12.0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