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본문

모험러의 잡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모험러
김훈의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를 읽고 있다. 글 한 꼭지를 읽으면 책을 덮을 수밖에 없다. 우선 아까워서이다. 맛있는 케익 한 조각을 아껴 먹을 때처럼. 또 시간이 필요해서이다. 건조한 산문이 전하는 이 깊은 울림을 소화하는데. 

화재 현장에서 16명의 생명을 구하고는 한 사람을 더 구하려다 숨진 서형진 소방사가 화재가 진압된 후 동료들의 들것에 실려 지휘관 앞으로 운구되는 장면에서 김훈은 그 시신을 바라보는 지휘관의 심정을 묘사하는 낱말을 단 하나도 쓰지 않는다. 김훈은 그저 지휘관이 현장에서 남긴 마지막 명령을 전할 뿐이다. 

"장비를 벗겨주어라"*

망자는 그렇게 한평생의 멍에를 벗었다고,
김훈은 적었다.

12/12/09

* 김훈, "한 소방관의 죽음"의 일부,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에서 봄.

("한 소방관의 죽음" 전문 보기)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선 후보 토론회를 보고, 실현 가능성  (0) 2012.12.11
한 검사의 죽음  (0) 2012.12.10
눈사람  (0) 2012.12.09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0) 2012.12.09
분열과 합일  (0) 2012.12.08
눈 내린 새벽 산에 올라  (0) 2012.12.08
숙제  (0) 2012.12.07
산책  (0) 2012.12.06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