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숙제 본문

모험러의 잡문

숙제

모험러
가만히 지난날을 돌이켜보니 다른 누군가에게 혹은 다른 무엇에게 의존하는 마음이 들 때마다 꼭 어떤 시련이나 사건이 닥치곤 하여 삶의 경로가 바뀌거나 마음의 경로가 바뀌거나 하였다. 그때마다 세상이 끝나는 것만 같았지만 세상은 얄밉게도 흠집 하나 없이 멀쩡했고 야속하게도 잠깐 멈춰주거나 기다려주지도 않아 나도 늘 그랬듯 또 일을 하고 밥을 먹고 책을 읽고 사람을 만나며 살아가야만 했다. 가끔 하늘은 남에게 의존하려는 버르장머리를 고치고 어른이 되어 홀로서라고 숙제를 주는 걸까.

12/12/07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0) 2012.12.09
분열과 합일  (0) 2012.12.08
눈 내린 새벽 산에 올라  (0) 2012.12.08
숙제  (0) 2012.12.07
산책  (0) 2012.12.06
정부 방침에 저항하면 이렇게 된다  (0) 2012.12.05
조개의 수난  (0) 2012.12.04
외로운 죽음  (0) 2012.12.0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