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조개의 수난 본문

모험러의 잡문

조개의 수난

모험러
아버지는 그곳 바다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다가 느닷없이 조개 이야기를 하셨다. 바다에서 한 4개월 조개를 주워다가 삶아 먹었더니 이제 조개가 없다며 내가 바다의 조개를 그만 다 먹어버린 것 같다고 진지하게 말씀하셨다. 나는 바다에서 물놀이하다가 조개를 주워 그것을 집에 가지고 와 냄비에 넣고 폴폴 끓여 맛있게 먹는 아버지의 모습이 떠올라 빙그레 웃었다.

12/12/04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숙제  (0) 2012.12.07
산책  (0) 2012.12.06
정부 방침에 저항하면 이렇게 된다  (0) 2012.12.05
조개의 수난  (0) 2012.12.04
외로운 죽음  (0) 2012.12.01
성노동자 김연희  (0) 2012.12.01
커피 가격  (0) 2012.11.30
하나님도 주인도 나도 없다  (0) 2012.11.2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