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고문 기술자 본문

모험러의 잡문

고문 기술자

모험러
시사회에서 영화 <남영동 1985>를 관람한 고 김근태 의원의 아내 인재근 의원은 영화를 보면서 극 중 명계남 씨가 고문할 때는 '저러다 죽지' 걱정됐는데, 이경영 씨가 나오면 이상하게 안심이 되었다고 한다. 아, '저렇게 정교한 기술로 고문했기에 그나마 우리 남편이 안 죽었구나..' 관람 소감을 말하는 인재근 의원은 울고 있었다.* 

12/11/18

* 세계일보. 12-11-17. <[WE+인터뷰] 이경영 “고문가해자 연기, 죄책감 들었다”> 참조.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빛  (0) 2012.11.20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0) 2012.11.19
하얀 고양이  (0) 2012.11.19
빗소리  (0) 2012.11.17
어떤 부부의 사랑  (0) 2012.11.16
더불어 사는 수행  (0) 2012.11.15
사랑이 지나가면  (0) 2012.11.1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