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고문 기술자 본문

모험러의 잡문

고문 기술자

모험러
시사회에서 영화 <남영동 1985>를 관람한 고 김근태 의원의 아내 인재근 의원은 영화를 보면서 극 중 명계남 씨가 고문할 때는 '저러다 죽지' 걱정됐는데, 이경영 씨가 나오면 이상하게 안심이 되었다고 한다. 아, '저렇게 정교한 기술로 고문했기에 그나마 우리 남편이 안 죽었구나..' 관람 소감을 말하는 인재근 의원은 울고 있었다.* 

12/11/18

* 세계일보. 12-11-17. <[WE+인터뷰] 이경영 “고문가해자 연기, 죄책감 들었다”> 참조.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빛  (0) 2012.11.20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0) 2012.11.19
하얀 고양이  (0) 2012.11.19
고문 기술자  (0) 2012.11.18
빗소리  (0) 2012.11.17
어떤 부부의 사랑  (0) 2012.11.16
더불어 사는 수행  (0) 2012.11.15
사랑이 지나가면  (0) 2012.11.1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