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토탈리콜>을 보고 본문

리뷰, 서평, 감상

<토탈리콜>을 보고

모험러
볼만 했다. SF 장르를 좋아한다. 인식론에 관한 질문이 자주 나오며, 은근히 계급적인 경우가 많고, 일렉트로니카 음악과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최상급의 SF 소설에서는 어린 시절 외할머니댁에서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올려다본 밤하늘의 별에서 느꼈던 것과 비슷한 느낌이 나는 '경이감'을 맛볼 수도 있다.

12/08/20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맨몸의 전사>  (0) 2012.08.27
삼성에 없는 단 한 가지: 사람 냄새  (0) 2012.08.24
정리의 규칙  (0) 2012.08.24
<토탈리콜>을 보고  (0) 2012.08.20
<도둑들>을 보고  (0) 2012.08.01
룩스: 외모, 상상 이상의 힘  (0) 2012.07.22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보고  (0) 2012.07.19
<녹정기>를 읽고  (0) 2012.07.1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