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결혼식 본문

모험러의 잡문

결혼식

모험러
사촌 동생의 결혼식은 화려했다. 소박한 결혼식을 상상했던 나는 살짝 당황했다. 아니다. 화려하지 않다. 아마도 내가 본 결혼식이 다들 하는 수준의 '소박한' 결혼식이었음이 틀림없을 것이다. 그렇다. 이곳은 서울이었다. 남들만큼 먹고, 남들만큼 입고, 남들만큼 사는 것의 기준이 남들만큼이나 남다른 곳 서울이었다. 

"누가 봐도 이 두 사람은 드라마처럼 만났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성공적인 결혼 생활을 보증해주지는 않습니다."

결혼식에서 들은 주례사 중의 일부다. 두 사람의 결혼생활이 드라마처럼 시작해, 동화처럼 끝맺음 짓기를 기원한다.

12/08/18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텅빈 마음  (0) 2012.08.21
연애 상담  (2) 2012.08.20
안녕 여름  (0) 2012.08.19
결혼식  (2) 2012.08.18
관조  (0) 2012.08.17
삼성의 디자이너  (0) 2012.08.16
마음보다 덜 말하기  (2) 2012.08.15
저런 사람 된다  (0) 2012.08.1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