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안녕 여름 본문

모험러의 잡문

안녕 여름

모험러
무례할 정도로 오래 눌러앉아 있는 여름양이 이제 그만 가보겠다고 안녕 인사하고 무거운 엉덩이를 들어 대문 밖을 나서면 나는 뛸 듯이 기쁘다가도 그새 미운 정이 들어 무언가 아쉽고 허전할 것이다. 가을양이 찾아오고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면 이따금 떠나간 그녀가 떠올라 창밖을 보며 생각에 잠기리라.

12/08/19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수 속의 삶  (0) 2012.08.22
텅빈 마음  (0) 2012.08.21
연애 상담  (2) 2012.08.20
결혼식  (2) 2012.08.18
관조  (0) 2012.08.17
삼성의 디자이너  (0) 2012.08.16
마음보다 덜 말하기  (2) 2012.08.1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