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셰익스피어 소네트 #107| 죽음은 글을 쓰지 않는 이들에게만|(Shakespeare Sonnet 107) 본문

셰익스피어 소네트

셰익스피어 소네트 #107| 죽음은 글을 쓰지 않는 이들에게만|(Shakespeare Sonnet 107)

모험러



소네트(Sonnet) 107

- 셰익스피어(Shakespeare)


나 자신의 공포도, 다가올 날을 점쳐보는

이 광대한 세계 속 예언자들도

때가 되면 압수되어 종말이 닥칠거라는

내 참된 사랑의 기한을 좌우하지는 뭇할 것이다


유한한 달이 마침내 빛을 잃고

음울한 점쟁이들이 자신들의 점괘에 히죽거릴 때

의심 속에서 새로운 확신이 왕관을 쓰고

올리브 가지를 내밀어 영원한 평화를 선언하노라 


이 향긋한 시대의 향유로 인해

내 사랑은 새로워지고, 죽음도 내게 굴복하도다

죽음은 글 모르는 이들이나 농락할 수 있을뿐

나는 이 소박한 시 속에서 살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당신도 이 시에서 당신의 기념비를 찾을 수 있으리다

폭군의 기억이 사라지고 황동의 무덤이 재로 변한 후에도


Not mine own fears, nor the prophetic soul

Of the wide world dreaming on things to come,

Can yet the lease of my true love control,

Supposed as forfeit to a cónfined doom.

The mortal moon hath her eclipse endured

And the sad augurs mock their own preságe;

Incertainties now crown themselves assured,

And peace proclaims olives of endless age.

Now with the drops of this most balmy time

My love looks fresh, and death to me subscribes,

Since spite of him I’ll live in this poor rhyme,

While he insults o'er dull and speechless tribes.

  And thou in this shalt find thy monument,

  When tyrants' crests and tombs of brass are spent.


18/03/07


* 번역 & 낭독: 모험러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