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노동자 계급의 전쟁 본문

명문장, 명구절

노동자 계급의 전쟁

모험러
「애피 교수에 따르면 베트남에 간 250만명 중 약 80%는 노동자 또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젊은이들이었다. 노동계층의 아이들은 군대에 가고 부잣집 아이들은 대학에 갔다. 웨이터, 공장노동자, 트럭운전사, 회사의 비서, 소방관, 목수, 영세 상인, 경찰관, 영업 판매원, 광부, 그리고 농부의 가족 출신이 주로 징집의 대상이 되었다. 1961년부터 1972년 사이 매년 산업재해로 1만4000여명의 노동자들이 죽었는데, 베트남전에서 가장 많은 사상자가 생겼던 1968년 거의 같은 수의 미군이 죽었다. 당시 미국 사회에서 군인이나 노동자나 모두 가장 더러운(the most dirty) 직종이었다.」*

일상이 죽느냐 사느냐의 전쟁터인 노동자. 군복 대신 작업 복을 입고 있을 뿐인 자본가의 군인.

14/05/17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전쟁인가?  (0) 2014.05.20
육신과 정신  (0) 2014.05.19
건강 유지의 길  (0) 2014.05.19
노동자 계급의 전쟁  (0) 2014.05.17
세상이 내게 주기를 기다리지 않는다  (0) 2014.05.15
해마다  (0) 2014.05.02
어느 날 밤이고 달이 없었겠는가?  (0) 2014.05.01
오직 책뿐이로다  (0) 2014.04.2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