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안자의 스승 본문

명문장, 명구절

안자의 스승

모험러
「안자가 제나라 재상이 된 지 삼 년 만에 정치는 평온해지고, 백성들은 즐거움을 누렸다. 그러던 어느 날 양구거가 안자의 점심 먹는 것을 보았더니 고기가 부족하였다. 그리하여 경공에게 그 사실을 보고하자, 다음날 경공은 안자에게 도창 땅을 더 봉해 주겠다고 하였다. 안자는 사양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저는 가난하면서 원망이 없는 그 사실을 스승으로 삼고 있습니다. 지금 더 많은 봉지를 내리겠다고 하시니 이는 저의 스승을 바꾸라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스승은 가벼워지고, 봉지는 갈수록 중해지는 것입니다. 사양하겠습니다."」*

14/03/03

* 임동석 옮김, <안자춘추: 안자가 그립다>에서 봄. 각색.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