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굶어 죽을 팔자라면 굶어 죽자! 본문

모험러의 잡문

굶어 죽을 팔자라면 굶어 죽자!

모험러
묵방산 산지기 이우원. 그의 나이 마흔두 살 때, 그는 가정에서 쫓겨나고 친구들한테 쫓겨나고 세상으로부터도 쫓겨났다고 한다. 무슨 일을 해도 실패했고, 인생은 밑바닥으로 떨어졌다. 그러다가 어떤 계기를 만나 집착을 놓게 되었고 먹고 사는 문제에 두려움이 없는 '겁 없는' 새 아내를 만나 '맨땅에 헤딩하는 심정'으로 1995년부터 산지기 생활을 시작했다고 한다. 농사일뿐만 아니라 마을 일은 아무것이나 걸리는 대로 했다. 인근 젖소농장에서 쇠똥 치우기, 정미소에서 왕겨 담아주기, 절간 지을 때 목수 심부름하기, 개펄에 나가 조개 캐기 등등. 그의 산지기 철학은 "굶어 죽을 팔자라면 굶어 죽자!"라고 한다.

12/04/07

* 조용헌, <조용헌의 고수기행>; <조용헌의 살롱> 참고.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도  (0) 2012.04.11
이메일  (0) 2012.04.10
궁극의 소리  (0) 2012.04.07
유유자적  (0) 2012.04.07
나는 누구인가  (0) 2012.04.06
연인  (0) 2012.04.05
굴레에서 벗어난 멜로디  (0) 2012.04.0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