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막히면 병나고 추해지고 재앙이 생긴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막히면 병나고 추해지고 재앙이 생긴다

모험러
"무릇 사람은 삼백육십 개의 마디와 아홉 개의 구멍과 오장과 육부가 있다. 피부는 조밀하기를 바라고, 혈맥은 통하기를 바라며, 정기는 운행하기를 바란다. 이렇게 하면 병이 머물 곳이 없고, 추한 것이 생겨날 근거가 없게된다. 병이 머물고 추한 것이 생겨나는 것은 정기가 막혔기 때문이다. 그래서 물이 막히면 더러워지고 나무가 막히면 굼벵이가 생긴다. 나라도 막히는 것이 있다. 군주의 덕이 베풀어지지 않고 백성이 바라는 바가 펼쳐지지 않는 이것이 나라가 막힌 것이다. 나라가 막힌 채 오래 지속되면 온갖 추한 것들이 한꺼번에 일어나고 모든 재앙이 무더기로 발생한다."*

- 『여씨춘추』

13/07/10

* 김태진, <대동서, 유토피아를 찾아 떠나는 여행>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인에 대한 전쟁  (0) 2013.07.11
사랑은 능력  (0) 2013.07.10
인은 끌어당기는 힘  (0) 2013.07.10
막히면 병나고 추해지고 재앙이 생긴다  (0) 2013.07.10
운명  (0) 2013.07.09
메트로 2033  (0) 2013.07.09
몸에서부터 시작하라  (0) 2013.07.08
발톱 자국을 보아 하니  (0) 2013.07.0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