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발톱 자국을 보아 하니 본문

명문장, 명구절

발톱 자국을 보아 하니

모험러
「1696년 스위스의 수학자 장 베르누이가 동료 수학자들에게 그 당시까지 미해결로 남아 있던 최속 강하선의 문제를 도전형식으로 제시했다. 이 문제는 연직면 위의 두 점이 서로 떨어져 있을때, 한 물체가 윗점에서 아랫점까지 오직 인력의 영향으로 떨어져 내려간다면 어떤 형태의 곡선 경로를 따라야 가장 짧은 시간에 강하할 수 있는가를 묻는 문제였다. 베르누이는 본래 마감일을 6개월 후로 잡았다. 하지만 라이프니츠의 요청에 따라 1년 반으로 연장했다. 라이프니츠는 당시의 선구적인 학자로서, 뉴턴과는 독자적으로 미분법과 적분법을 발명한 수학자이다. 도전장이 뉴턴에게 전달된 시각은 1697년 1월 29일 오후 4시. 그때부터 그 다음 날 아침 출근 전까지, 뉴턴은 변분법이라는 전혀 새로운 분야의 수학을 발명했고 이것을 이용해서 최속 강하선의 문제를 해결한 뒤, 정리한 답을 돌려보냈다.」*

뉴턴은 익명으로 풀이를 전했지만 베르누이는 해답을 보고 뉴턴이 한 일인 줄 저절로 알았다고 한다. 베르누이는 뉴턴이 정리한 답을 받아 보고 이런 평을 남겼다.

"발톱 자국을 보아 하니 사자가 한 일이다."

13/07/07

* 칼 세이건, <코스모스>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명  (0) 2013.07.09
메트로 2033  (0) 2013.07.09
몸에서부터 시작하라  (0) 2013.07.08
발톱 자국을 보아 하니  (0) 2013.07.07
우주적 관점  (0) 2013.07.07
서로의 스토리  (0) 2013.07.06
물이 다시 흐르듯이  (0) 2013.07.05
유가·묵가·도가  (0) 2013.07.03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