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도대체, 사랑 본문

모험러의 잡문

도대체, 사랑

모험러
"도대체, 사랑"을 펴낸 심리학자 곽금주에 의하면 결혼하면 제일 먼저 식는 게 열정이고 그것은 5년 내에 사라진다고 한다. 친밀감은 남는데 그것마저도 10년 안에 사라진다고 한다. 그 이후 싸움이 잦아진다. 그런데 이 시기를 잘 넘기면 굉장히 가깝고 애틋한 친밀감이 다시 생긴다고 한다. 재밌는 것은 이 사람과 평생 함께하겠다는 의지와 신뢰는 상식과는 달리 결혼 전이 아니라 결혼한 이후부터 싹트기 시작해 그 이후 수 없이 생각이 바뀌다가 수십 년이 지난 후에야 비로소 확고해진다고 한다. 저자 자신도 남편과의 사랑이 안정될 때까지는 수많은 유혹이 있었다고 하니, 결국 사랑은 정열의 불꽃이 꺼진 이후에나 그 남겨진 재를 비료로 진정으로 싹트는 것일까? 이렇게 어렵게 싹튼 사랑도 처음에는 연약하여 방치되면 앗! 하는 사이 어느새 시들어 있을 것이니, 도대체, 사랑.. 

12/03/23

* [여성동아] “도대체, 사랑이 뭐죠?”, 2012-03-23 참조.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  (2) 2012.03.27
노인의 전쟁  (0) 2012.03.26
어떤 편지의 일부  (0) 2012.03.24
생존의 권리  (0) 2012.03.22
조선민족의 진로  (0) 2012.03.22
심심함  (0) 2012.03.22
춘분  (0) 2012.03.20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