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이슬 본문

명문장, 명구절

이슬

모험러
이시영 아저씨의 시,
저 머나먼 별의 별자리 어딘가에서
숨 죽이고 납작 엎드려 있을.
  
  이슬
  - 이시영* 

  나의 시는 마지막 숨을 몰아쉬는 지상의 어느 불안한 영혼 곁에 있어야 하겠지만
  나의 시는 때로 공중을 차고 날아 머나먼 별의 별자리에 가 박혀 오십억 광년 숨소리도 불빛도 없이 엎드려 있어라
  그러면 이슬이 내리기는 내릴 것이다
  
13/01/14

* 이시영 시집, <무늬>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타는 정글  (0) 2013.01.17
주류 경제학자들  (0) 2013.01.16
경제 성장의 한계  (0) 2013.01.15
이슬  (0) 2013.01.14
가망 없는 우리 일의 성공을 위해서!  (2) 2013.01.13
사상이 버려진 자리  (0) 2013.01.13
떠나는 날  (0) 2013.01.13
청년 문정현  (0) 2013.01.13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