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오영수 <메아리> 본문

리뷰, 서평, 감상

오영수 <메아리>

모험러
우리말은 원래 이렇게 정겹고 쉽고 살갑다.

/

허무하거나 신경질적이거나 어둡지 않은 문학, 포근한 문학, 고상한 번역투보다 소박한 우리말을 구사하는 문학을 읽고 싶었다. 따뜻하다.

/

사람이 세상에서 제일 무섭지만, 또한 사람이 세상에서 제일 그립다.

/

1960년 11월 5일 초판발행. 출판사는 백수사. 값은 900환. 종이가 누렇게 변색되어 있는 세로 쓰기로 된 판본으로 읽다.
 
12/11/12

* 오영수, <메아리>를 읽고.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의 위대했던 순간  (0) 2013.01.06
가차없는 자본주의: 파괴와 혁신의 역사  (0) 2013.01.05
On My Own  (0) 2012.12.26
<협객행>  (0) 2012.11.01
<007: 스카이폴>을 보고  (0) 2012.10.28
<자세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2) 2012.10.13
<1일 1식>  (4) 2012.10.12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