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007: 스카이폴>을 보고 본문

리뷰, 서평, 감상

<007: 스카이폴>을 보고

모험러
이젠 자본주의 체제를 위협할만한 외부의 적이 없나 보다. 하긴, 이 체제의 적은 체제 그 자체다. 무너지도록 그냥 두어라("Let the Skyfall"*).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으니("When it crumbles, we will stand tall"*).

12/10/28

* 아델, <Skyfall> 가사의 일부. 해석은 원문과 일치하지 않음.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My Own  (0) 2012.12.26
오영수 <메아리>  (0) 2012.11.12
<협객행>  (0) 2012.11.01
<007: 스카이폴>을 보고  (0) 2012.10.28
<자세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2) 2012.10.13
<1일 1식>  (4) 2012.10.12
<버림의 행복론>  (0) 2012.10.06
<설산비호>를 읽고  (0) 2012.10.0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