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일관성 본문

모험러의 잡문

일관성

모험러
단골 미용실에 갔다. "살 좀 찌셔야 겠어요." 단골 옷가게에 갔다. "더 마르신 것 같아요." 한 교수님을 만났다. "자네 안색이 안 좋아보이는군." 

내가 살아오면서 첫인사로 들은 이야기의 대부분은 위 세 마디다. 

나는 지난 세월, 군복무 시절을 제외하곤 체중이 변한적이 없으며, 건강상태도 늘 엇비슷했다. 그리고 아직 죽지 않고 멀쩡히 잘 살아있다.

12/10/09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가도  (0) 2012.10.15
슈퍼마켓에서  (0) 2012.10.11
침묵에 머무는 것  (0) 2012.10.10
일관성  (0) 2012.10.09
별건가  (0) 2012.10.08
청춘  (0) 2012.10.06
중도  (0) 2012.10.05
무심의 힘  (0) 2012.10.0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